=; =;
본문으로 바로가기




처음 기대한내용

비장한 마음으로 영화 예고편을 보자마자 당장 마음먹었다.

군함도안에서 자행된 악랄한 행태나 만행,

눈뜨고 볼수 없는 잔인한 일본군,

이유도 모르고 끌려와 강제노동에 노출된 조선인들..

보니까

보니까 그게 아니던데?
영화에서의 악당은 일본보다는 같은 조선인이었다.
일본인보다 더 무섭게 같은 민족을 핍박하고, 일제에 충성했던 사람들
지금도 해결하지 못했으니 더 말할것도 없겠지.

더나쁘다

정작 이 영화에서 반발이 컸던 이유는
관객들은 일본군의 만행에 열받을 준비가 되어있었는데
막상보니 친일파가 악당의 정체였던것 같다.
기대하던 악당이 아니었다는? 뭐 그런 심리적 저항이 컸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친일파가 우린 정말 대단한 활약(?)을 했던것은 맞긴하다

하지만 그것을 군함도라는 틀에서 풀었을때는 적절한 대상은 아니었던것 같다.
차라리 일본군이나 시원하게 두드려 패주지

아니면 마케팅할때 내용을 좀 더 오픈하던가.

아 분석하자고 쓴건 아닌데. 
암튼 의도는 이해 갔지만 이렇게 안했으면 좋았었겠다 생각이 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