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본문으로 바로가기

열정

category 오늘 2018.02.08 23:00


그깟 라면두개 먹는데 계란 하나 깨 넣었다고


먹지도 못하는 나태한 나의 소화기관들.


햇반 하나쯤 말아줘도 괜찮잖아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어준 강의중에 한 소절.  (0) 2018.02.10
낯설음  (0) 2018.02.10
열정  (0) 2018.02.08
니가 더 슬프다고 내가 슬픈게 덜해지진 않아  (0) 2018.02.07
끝맺음  (0) 2018.02.06
미스터 초밥왕 작가, 다이스케 테라사와  (0) 2018.02.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